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셋 째날_ 규카츠/키치죠지/코엔지/슈프림/돈키호테
    VOYAGER/TOKYO 15' 2015.03.18 22:00

    도쿄여행 셋 째날(21일)


    시부야에서 꼭 먹어야한다는 규카츠를 먹으러 아침부터 모토무라 앞에서 줄을 섰다. 규카츠는 소고기를 6초만에 튀겨서 나오는 소고기 돈카츠?같은 음식. 11시 오픈이라 아침부터 서둘러서 11시에 갔는데도 줄이.. 저정도 줄이면 1시간이면 들어가겠지 싶어서 기다렸는데, 일본 사람들 밥을 굉장히 느긋하게 먹는다. 그게 맞는거긴 하지만.. 테이블 회전이 꽤 안되는 편이긴 했음. 근데 규카츠 한 입 베어무는 순간 웨이팅한건 잊었다. 얘네 뭐야 이거 뭐이리 맛있어.. 일본에서 먹었던 모든 음식 중 단연 베스트. 지금도 먹고싶다.

















    밥도 먹었겠다. 오늘의 메인 일정 키치죠지를 향해 덴샤에 올랐다. 일본인들이 살고싶어하는 곳 중 손꼽힌다는 키치죠지. 확실히 시부야와는 다른 분위기의 동네였다. 건물들 하나하나 일본 느낌이 물씬 났고 부자동네 답게 좋은 차들도 많이 보였다. 아쉽게도 빈티지 올드카는 구경도 못함..































    나중에 알고보니 체인점이었던 말라카이. 히피 옷과 인도 향 등을 파는 곳인데 한국보다 훨씬 저렴하고 좋은 소품들이 많았다. 어머니 선물과 스컬 장식을 하나 구입했음. 한국은 HEM 스틱향이 3천원인데 여기는 다 100엔. 다 쓸어오고 싶다.





















    키치죠지 옆에 있는 이노카시라 공원 가는 샛길. 여기 너무 좋아서 하루종일 멍때리고 싶었다. 강아지 산책하는 사람들도 많고 공연하는 사람과 연인들도 많은 곳이었다. 뭔가 다들 치유받기 위해서 오는 곳 같았는데 우리는 다음 일정 때문에 슬쩍 보고 움직일 수 밖에 없었다. 언젠가 시간 여유가 있을 때 다시 오기로..















    키치죠지에서 더 머물고 싶었지만 오늘은 코엔지도 구경해야했기에 부지런히 움직이기로 한다. 키치죠지에서 코엔지는 별로 멀지 않아서 하루에 다 돌아 볼만 했다. 코엔지는 상가가 형성된 곳보다 구석구석에 싸고 좋은 샵들이 많이 분포해있다. 우리도 처음 가서 조금 헤맸는데 금새 사파리를 시작으로 여러 빈티지 샵을 찾았다. 사파리 1호점은 주로 원판 빈티지 옷들을 취급하는데 1910년대 옷부터 가장 최근 옷이 1980년대 정도.. 물론 가격은 그만큼 받는다. 좋은 구경했다치고 서둘러 나옴. 별이도 다른 빈티지샵에서 득템했고 나도 사파리 2호점에서 엔지니어드 가먼츠, 나이젤 카본 팬츠를 득템했다. 



























    코엔지에서도 더 머물고 싶었지만, 금일 2015 s/s가 발매되는 슈프림을 안가볼 수가 없기 때문에 8시가 되기전에 시부야로 향했다. 우리 앞에 줄이 조금 있어서 8시 전에 못들어가면 어쩌나하고 조마조마했는데 다행히 우리는 안전하게 매장까지 들어갈 수 있었다. 슈프림 매장에서 내가 옷을 사다니... 그나저나 늬들 왜 스티커 안주냐. 왜 스티커 안주냐고 따지고 싶었는데 일본말 못해서 그냥 조용히 있었음은 뻥이고 사는거 자체가 너무 감격이어서 스티커 넣어주는지도 확인 못했다. 






    일본에 먼저 와있던 충성&지로 커플과 조우했다. 뭐할까 하다가 역시나 술이 답이지! 하며 시부야 술집을 뒤적거렸다. 기분좋게 술 한 잔하니까 점점 일본이 좋아진다. 4박 5일이 아쉬워지기 시작. 




















    술마시다가 갑자기 생각난 돈키호테. 일본 어디에나 있다는 돈키호테가 구경하고 싶어져서 2차 가기 전에 잠시 들렸다. 규모와 취급 물건이 말도 안되는 곳이었다. 해리스 트위드 가방도 팔고 식품은 물론 코스프레 옷까지 파는 곳...ㄷㄷ.. 나는 다스베이더 저금통을 하나 질렀다. 












    돈키호테에서 나와 2차로 이동했다. 오래된 선술집이 있는 골목을 찾았으나 아쉽게도 문을 다 닫았다. 충성이형이 예전에 간 적이 있다는 술집으로 경로를 변경했다. 여기서도 술을 굉장히 많이 마신 걸로 기억하는데 이상하게 취하진 않았다. 첫 날 옆 테이블에서 마시던 호피를 여기서 마셔봤다. 그냥 생맥주가 더 맛있는듯.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