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첫 째날_ 나리타공항/시부야/슈프림/하라주쿠/비즈빔/도쿄도청 야경/이자카야
    VOYAGER/TOKYO 15' 2015.03.11 12:00

    설 당일이었던 목요일(2월 19일)


    한 달여 전부터 준비했던 도쿄여행을 가는 날이다. 아침 9시 5분 비행기라 새벽부터 일어나 인천공항으로 향했다. 극성수기인 설에 여행일정이 잡혀서 걱정했는데 다행히 대한항공 티켓을 나쁘지 않은 가격에 구할 수 있었다. 




















    낮 12시쯤 도쿄 나리타 공항에 무사히 도착. 나리타 익스프레스 12시 12분 열차를 타야했으므로 공항 구경은 접어두고 서둘러 승강장으로 향했다. 나리타에서 시부야까지 가는 NEX의 가격은 외국인 할인 받아 1500엔. 물론 여권은 필수로 보여줘야한다. KTX같은 NEX를 타고 시부야까지 1시간 30분 정도가 소요됐다. 새벽부터 움직여서인지 열차에 오르자마자 피곤해서 기절했다.












    시부야에 도착했다. 우리 숙소 호스트인 Ai의 집으로 가기위해 신남쪽출구로 향했다. 친절한 Ai가 위치를 상세하게 알려준 덕분에 어렵지 않게 숙소를 찾을 수 있었다. Ai는 무척이나 친절했고 행동 하나하나에 따뜻한 배려가 느껴지는 사람이었다. 여행오면 숙소가 50% 정도 중요하기 때문에 걱정했었는데 괜한 걱정이 아니었나 싶다. Ai 만세 Airbnb 만세 !

















    내일 일정인 디즈니씨 티켓을 구입하기 위해 숙소에서 나와 시부야로 향했다. 우선 역 안에서 일본 티머니카드인 스이카를 사고 구글 맵을 보며 걸어서 시부야 중심가로 향했다. TV와 인터넷으로만 접하던 츠타야 신호등을 건너니 감회가 새로웠다. 역시 구글맵을 들여다보며 디즈니 스토어를 찾은 결과 어렵지 않게 스토어를 찾을 수 있었다. 티켓을 두 장 구입하고 샵을 둘러보는데 일본에 사는 태영이형에게 연락이 왔다. 수 년 전 인터넷으로 간간히 소식을 전하던 형인데 얼마 전 한국에 와서 친해진 뒤로 일본에서도 보기로 한 것. 더불어 기웅이형도 처음 만나 인사를 했다. 타지에서 한국사람 만나니 뭔가 더 반갑고 그랬다. 태영이형과 기웅이형은 요즘 새로운 사업을 진행중이다. 한국에서 구하기 어려운 브랜드의 제품을 소개하는 웹편집샵을 운영중인데 일본에서 직접 다녀온 나도 보지 못했던 희귀한 제품들을 선보인다. 관심있는 분들은 구경해보시길 -> http://inuuit.co.kr




















    일본에 가기 며칠 전. 태영이형에게 연락이 와서 "너 왔을 때 슈프림 SUPREME 발매 일정하고 겹쳐. 운 되게 좋다"라고 했었더랬다. 맞다. 한 달 전에 여행을 계획하고 티켓을 사두었는데 기가막히게 출국 며칠 전에 발매 정보가 뜬 것. 덕분에 닐영 포스터를 시부야와 하라주쿠 여기저기서 만나볼 수 있었다. 내가 슈프림 포스터를 실물로 보다니... 눈물을 닦고 기념사진을 겁나게 찍었다. 기웅이형에게 필름카메라 사진을 부탁했는데 나중에 스캔을 하고보니 같은 사진을 12장 찍었더라...멋진 형아.. 기념사진을 찍고 기웅이형은 일이있어 다른 곳으로 이동하고 우리는 일본 와서 한 끼도 못먹었기에 미리 찾아봤던 'GOLD RUSH'에 가서 함박스테이크를 먹기로 했다. 한국과 달리 일본은 식당 내에서도 흡연이 가능하기에 모두 서슴없이 담배를 피면서 식사를 한다. 비흡연자인 나는 조금 어색했던 부분. 그래도 음식이 맛있어서 체력보충을 제대로 했다.















    배도 채웠겠다 본격적으로 태영이형의 가이드를 따라 열심히 움직였다. 시부야 베이프 매장은 생각보다 훨씬 살 것도 없었고 길거리 곳곳에는 B1A4 사진이 붙어있고, 슈프림 매장은 발매 때문에 문이 닫혀있었다. 꼭 가고싶었던 라그타그 RAGTAG 에 들려 구경을 했는데 역시 일본은 세컨드핸즈 문화가 말도안되게 잘되어 있어서 입이 쩍 벌어졌다. 이곳에서 휴먼메이드 오버롤을 살까 고민하다 몇 가지를 득템했다. 따로 포스팅 할 예정. 빔즈 BEAMS 매장은 디스플레이가 참 예뻤다. 나이키 우먼 에어포스원이 있었는데 별이는 별로 관심이 없어하더라. 예쁘던데. 

     네이버후드 NEIGHBORHOOD 시부야 점도 드디어 가봤다. 아쉽게도 사진은 못찍었지만 이번 시즌 찍어둔 옷을 입어보고 눈물만 흘렸다. 너네 예쁜데 너무 비싸... 몇 가지 소품을 구입했는데 요것도 포스팅 할 예정. 더블유탭스 WTAPS 가 있는 GIP STORE도 가보는 것을 마지막으로 하라주쿠 쪽으로 이동하기로 했다. 네이버후드가 너무 강렬해서인지 WTAPS는 사고 싶은게 별로 없었다..























    시부야에서 조금 서둘러 걸어서 하라주쿠로 이동했다. 서두른 이유는 일본의 망할 영업시간 덕분. 8시면 가게 문이 죄다 닫아버리기에 서두를 수 밖에 없었다. 하라주쿠에 도착해 하라주쿠 네이버후드를 시작으로 매장을 다 돌아댕겼다. 시부야 점에서 없었던 제품이 하라주쿠점에는 있어서 일단 구입했다. 이쯤되면 뭔지 궁금하려나. RRL 매장도 처음 가봤는데 역시 엄청난 규모와 제품에 놀랐다. 자금 여유만 있었다면 몇 개 지르고 싶을 정도로 세일을 화끈하게 하더라. 곧 일본 또 와야겠다. 드라마, 인터넷으로만 보던 다리도 건너고 비즈빔 매장과 마르지엘라, MOMA 스토어까지 구경했다. 아쉽게도 MOMA 스토어 구경 중에 영업이 종료되었.. 아 아쉬워 죽겠네.





















    MOMA 스토어에서 영업 종료 시간에 맞춰 나와 후지와라 히로시가 디렉팅 했다는 스타벅스 B SIDE에 들렸다. 스타벅스는 다행히 10시까지 영업을 하더라. 우리나라는 12시까지 하는데.. 아무튼 열심히 돌아다닌 탓에 살짝 지쳤었는데 커피를 먹으니 다시 살아났다. 그러다 우연히 마주친 MAKE1 형님 일행 ! 도쿄 마라톤 참여를 위해 도쿄에 오셨다고 하더라. 어떻게 여기서 마주쳤지 신기해하며 기념사진을 찍었다. 마라톤 잘하고 가셨나요 형님?











    도쿄 도청 야경을 보기 위해 신주쿠로 이동했다. 둘만 이동했으면 상상도 못했을 동선이지만 다행히 현지인이 있었기에 알차게 돌아다녔다. 다시 한 번 고마워요 태영이형. 요요기역에서 덴샤(전철)을 타고 신주쿠로 이동했다. 역에서 내려 루미네 백화점의 외관을 구경하며 멍때리고 있는데 태영이형이 택시를 잡아서 탔다. 도쿄도청까지 거리가 애매해서 택시를 탄건데 일본와서 택시 처음 타본다. 오늘 하루 새로운 경험 많이하네. 

    도청에 도착해 45층 전망대로 엘리베이터로 올라가 야경을 구경했다. 다행히 날씨가 좋아서 도쿄타워까지 한 눈에 보였다. 입장료도 없이 무료라 관광객 말고도 현지인들도 꽤 많았던거 같다. 











    도청에서 나와 술 한 잔 하기위해 태영가이드를 따라 신주쿠 중심가로 향했다. 100년이 넘은 이자카야 집은 데려간다고 해서 졸졸 따라갔는데 여기 분위기부터가 장난없다. 100년 넘은 집이라해서 다 쓰러져가는 가게에 헬멧쓰고 먹어야되나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멀쩡한 외관에 놀랐다. 우리가 도착했을 때 일본 셀러리맨 아저씨들이 집 가기 전 술 한잔하는 분위기의 테이블이 많던데 무엇보다 맥주가 겁나게 맛있었다. 안주는 말할 것도 없이 훌륭했고 가격도 나쁘지 않았음. 안주 하나에 2만원이나 하는 한국과 달리 일본은 5-6천원 대의 소량의 안주를 즐길 수 있다. 이것저것 먹어보는걸 좋아하는 내게는 천국과 같은 곳. 태영이형 덕분에 여행 첫 날부터 알차게 돌아다녀서 무척 뿌듯했다. 배려가 넘치는 남자 태영이형. 머리가 길지만 여자 좋아하는 태영이형 만세.





























    마지막으로 숙소 앞 콘비니(편의점)에서 취기에 올라 집어온 것들. 일본 콘비니 최고!




    댓글 4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