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01301023
    Monolog 2013.10.23 14:00

    1_ 


     연남동 기사식당 골목에 일 년에 너댓번 정도 가는 삼겹살 집이 있다. 처음엔 삼겹살이 저렴하고 나쁘지 않아서 갔는데 어느 순간부터(나도 모르는 사이에) 가는 이유가 달라져 있었다. 

     그 식당은 예순이 조금 넘어보이는 노부부가 운영하는데, 주인 아주머니가 무척 매력이 있다. 예를들어 상추나 깻잎을 더 달라고 하거나 파절이를 더 달라고 할 때에는 대답도 하지 않고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두고 가거나, 더 달라고 주문을 하기 전에 어느 순간 채워져있다. 이 짧은 순간은 함께 간 동행인들도 인지하지 못할 시간이므로 늘 신통하기만 하다. 하지만 술이나 음료 등을 주문 할 때에는 대답도 해주시고 천천히 가져다 주신다. 이 둘의 차이를 얼마 전에서야 알게 되었다. 식당 매출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들(주로 야채)은 시큰둥하게 대답도 하지 않지만 주문을 하기 전에 채워준다. 무언가 행동이 일치하지 않아 늘 의아했는데 투덜거리면서 다 챙겨주시던 그 모습이 꼭 우리 친할머니 같다. 식당 매출에 도움이 되는 것들(술이나 음료)은 대답도 해주시고 무척 천천히 가져다 주신다. 보통 식당에서는 반대로 술을 시켰을 때 대답도 하며 빨리 가져다 주고, 야채 등은 대답도 하지않고 천천히 가져다 주지만 이 식당은 예외다.

     사람마다 의미를 해석하는게 다 다르겠지마는 내 나름대로는 술을 적게 먹고 야채를 많이 먹어라하는 할머니의 마음이 아닐까 하는 해석을 하고 있다. 물론 직접 여쭈어보고 싶은 마음은 없다. 그 행동이 그 아주머니도 잘 모르는 행동인 것 같아서. 아주머니가 그 행동을 알게된다면 그 모습은 사라질 것만 같다.


    이따 일이 끝나고도 삼겹살이 먹고 싶은 마음이 들면 간만에 찾아가봐야겠다.



    2_


     어젯밤에는 유치원 꿈을 꾸었다. 유치원을 다닐 당시에 어린 내가 나오는 꿈이 아니라 성인이 된 원생들이 그 유치원에 모두 모여서 잔치를 벌리는 꿈을. 벌써 결혼을 해 아이를 데려 온 친구도 있었고 열심히 공부하는 친구도, 사업을 해 성공을 한 친구도 있었다. 벌써 20년이나 된 기억이라 잘은 기억나질 않지만 어렸을 때 비디오를 봐서 잔상처럼 남아있는 몇 가지 추억들과 친구들이 있다. 지금은 무얼하고 사는지, 잘 지내는지 연락조차 닿지 않지만 꿈에서 그 친구들을 모두 만났다. 꿈에서 얼굴을 보고 나서야 어렸을 때 얼굴이 되살아났다. 잠에서 깨고나서 다시 떠올려보는데 도통 얼굴이 그려지지 않는다. 꿈에서는 무척 생생했는데..

     유치원 뒷 뜰엔 공작새도 두 마리 키웠었다. 외진 곳에 있어서 키우는 것을 모르다가 나중에서야 발견했던 기억이 난다. 지금은 다른 새를 키우고 있으려나. 

     

     올해말고 내년 봄 쯤에 그 유치원을 한 번 찾아가봐야겠다. 그 땐 모든 것이 크게 보였는데 지금은 어떻게 보일까. 



    3_ 


     오늘 까페에는 오랜만에 브로콜리 너마저의 앨범을 틀어 두었다. 모든 노래의 가사를 외울만큼 자주 들었던 앨범인데 최근엔 잘 듣지 않았었다. 역시 좋은 앨범은 언제 들어도 참 좋다. 지금은 '사랑한다는 말로도 위로가 되지 않는'이 흘러나오고 있다. 






    4_


     우리가 잠든 사이에 애플 apple 의 새로운 아이패드 소식이 업데이트 되었다. 모두가 예상했던 것처럼 디자인은 그대로에 더 가벼워지고 더 빨라졌다. 한 가지 예상하지 못했던 것은 이름이 아이패드 에어 ipad air 로 바뀌었다는 것. 추가로 몇 가지 유료 앱들이 무료로 제공이 된다. 거의 최상의 퍼포먼스로 랩탑과의 경계가 점점 부서지고 있다. 

     아이패드 미니 ipad mini 는 역시나 레티나가 탑재되었고 사이즈나 디자인이 모두 동일하다. 레티나가 탑재된 미니라니 이건 당장 사야해!가 될 줄 알았는데 마땅히 사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는다. 

     컴퓨터 조립조차 못하는 컴맹인 나지만 애플의 키노트는 언제나 관심을 두게 된다. 

    그래서 결론은 Jony Ive x Marc Newson이 디자인한 라이카 Leica M 가지고 싶다.. 낙찰 예상가가 6억이라니..! 전 세계에 한 대 밖에 만들지 않는다니..!! 


    뭔지 궁금하면 링크(http://blog.naver.com/cmoonn/196522880) 클릭



    'Mono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1128에서 20131129의 중간  (0) 2013.11.29
    20131124에서 20131125로 넘어가는 새벽  (1) 2013.11.25
    201301023  (0) 2013.10.23
    Happy Merry 추석  (1) 2013.09.18
    알디가든 아이들  (0) 2013.08.12
    출근 길 접촉사고 정리  (0) 2013.08.08

    댓글 0

Designed by Tistory.